Service95 Logo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Issue #017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Portraits of Nigerian-American comedian Ziwe © Greg Endries/Showtime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 코미디를 통해 인종 문제를 다루는 독특한 토크쇼 진행자

나이지리아계 미국인 코미디언 지웨(Ziwe)는 굉장히 재밌으면서도 민망함을 자아내는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단숨에 유명세를 얻었습니다. 두 채널에서 지웨는 로즈 맥고완, 셰프 앨리슨 로먼 등 출연자들에게 인종 문제에 관한 질문을 퍼부었습니다. 그 이후에 제작된 동명의 코미디 시리즈는 인터뷰, 게임 쇼 퀴즈, 뮤직 비디오 등으로 구성되며, 마찬가지로 진행자가 게스트와 방청객에게 일부러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컨셉으로 진행됩니다. 흑인 친구가 있나요?” ,“‘흑인(Black people)’이라고  ‘B’ 대문자로 쓰나요?”, “당신의 조상에게는 노예가 있었나요?” 같은 질문 말이죠. 지웨 자신이 ‘대학 졸업장이 있는 브랏츠 인형’이라고 부르는 이 쇼의 진행자는 화를 유발하지만 ‘정말 모르는’ 인물이라는 설정을 가집니다 (실제 지웨는 일리노이주 소재의 노스웨스턴대학교에서 라디오, TV, 영화와 아프리카계 미국인 연구학을 공부했습니다).

지웨 시즌 2를 시작하면서 제작자들은 출연자들을 바보처럼 보이게 하려는 의도가 아니라고 말합니다. 우리가 이런 질문에 대답하는 게 왜 쉽지 않은지 생각해보게 하는 것이 바로 이들 방송의 의도입니다. “질문 뒤에 또 다른 질문이 있는 거죠.”라고 지웨는 설명합니다. “‘어떻게 해야 이 질문에 맞는 대답을 하지? 왜 당황스럽게 느껴지지?’ 같은 질문 말이에요. 저는 우리가 좋은 것 아니면 나쁜 것, 사실 아니면 허구라고 생각하는 것에 관해 질문을 던지려는 거예요.” 대부분의 웃음 포인트는 게스트가 바라는 인터뷰 진행 방식과 실제 진행되는 인터뷰 사이의 간극에서 발생합니다. 샬라메인 다 갓(Charlamagne Tha God)이 “흑인 남자들은 바람을 안 피운다”고 말했다가 이내 자신이 지난 선거 기간 동안 바람을 피웠다고 밝혔던 때처럼 어색함이 감도는 순간이 연출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현장에서 지웨는 “인터뷰는 정말 화기애애하고 재밌게 진행되고 사람들도 즐거워해요. 제가 게스트의 손발을 묶어서 카메라 앞에 세우는 게 아니니까요. 다들 자발적으로 출연한 성인이죠.”라고 말합니다. 이제 30살인 지웨는 어린 시절 브리트니 스피어스 열풍이 불었던 것을 기억하며, 브리트니에 대한 여론이 완전히 역전되는 현상 이후 그녀가 셀러브리티 문화를 바라보는 시각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모두가 사랑했던, 만인의 연인이었던 여성이 불과 2~3년 사이에 ‘극혐이야. 악마가 따로 없어.’[라는 말을 듣는 대상이 됐어요]”라고 지웨는 말합니다. “성인이 되어 그 당시를 돌이켜 보니 너무 놀랍더라고요. 무언가가 기사화되거나 TV에 나왔다는 이유로 그걸 소비하고 사실이라고 받아들이는 거예요.” 이러한 부조화를 바라보며 지웨에게는 한 가지 열망이 생겼습니다. “전 뭐든 질문을 던져보는 걸 좋아해요.”라고 말하는 지웨는 자신이 몰랐거나 기대하지 않았던 답변으로 놀라는 것이 즐겁다고 말합니다. “글로리아 스타이넘 [인터뷰 도중에] ‘글로리아, WAP (Wet Ass Pussy)이 여성 임파워먼트를 위한 노래인가요?’라고 묻자 그녀가 현장에서 노래를 듣고 ‘그다지요.’라고 말했던 게 얼마나 좋았는지 몰라요.” 그렇다면 지웨의 목표는 사람들의 사고방식을 바꾸는 것일까요? 그녀는 이 쇼가 ‘갈 데까지는 가지 않는다’면서 ‘퍼포먼스적’이라고 말하는 비평가들을 떠올립니다. 지웨는 “겨우 여섯 개의 에피소드로 인종차별 문제를 해소하려고 한 건 아니었거든요. 좀 더 노력해야 되겠네요.”라고 냉소적으로 말합니다. “제가 하는 코미디로 뭘 해야지 하는 그런 기대는 없어요. 제가 하고 싶은 건 웃음을 주는 것, 그뿐이에요.” Showtime에서 지웨 시청하기 애나 (Anna Peele)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며 뉴욕 매거진, 베니티 페어, 워싱턴 포스트 매거진 등에 기고하고 있습니다.
← Back

Thank you for subscribing. Please check your email for confirmation!
Invitation sent successfully!

Please check your email for a reset password link!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