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vice95 Logo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ssue #024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Images of scenes during the Broadway musical A Strange Loop Marc J. Franklin Photos

유머와 불편함이 뒤섞인 수상작

마이클 R. 잭슨(Michael R Jackson)은 월요일 아침 일찍 줌에 모습을 드러냈고 그의 뮤지컬 데뷔작 <스트레인지 루프(A Strange Loop)>가 토니어워즈 11개 부문에 후보로 선정되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그는 이상할 정도로 차분해 보였습니다. 그 주 주말이면 ‘뚱뚱한 흑인 퀴어 녀석’의 미국 뮤지컬이라고도 불리는 그의 작품은 최고의 영예인 최우수 뮤지컬상을 포함해 트로피 두 개를 거머쥐게 될 것이었습니다. 제작에 18년이 걸린 그의 작품은 글자 그대로도 비유적으로도 기립 박수를 받게 될 것이며, 이는 후속작에서 새로운 시도를 해도 괜찮을 것을 입증합니다. 

이 쇼는 그레이트 ‘화이트’ 웨이(The Great White Way)라는 낡은 틀을 떨쳐내고, 극장가를 장악하곤 하는 가족 친화적 작품들로부터 잠시 벗어날 수 있게 해줍니다. 잭슨은 “감상한 뒤 ‘정말 훌륭한 쇼였어. 이제 파이 먹으러 가자.’하고 말할 수 있는 작품에도 분명히 가치가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와, 일주일 뒤에도 다시 생각해 봐야지.’라고 할 수 있는 작품도 좋다고 생각해요.” <스트레인지 루프>는 후자에 훨씬 가까운 작품으로, 흑인 퀴어 남성에 관한 뮤지컬을 쓰는 흑인 퀴어 남성이 쓴, ‘흑인 퀴어 남성에 관한 뮤지컬을 쓰는’ 내용의 뮤지컬입니다. 이는 자전적이지는 않으나 자기 지시적이고, 뚜렷하게 구체적이면서도 보편적인 작품입니다. 또한, 이 작품은 머리맡에 놓인 성경의 후반부처럼 직설적이라는 점에 있어 관객들에게 미안해하지도 않습니다. 

이 쇼에서는 인종적 편견과 노골적 성행위, 타일러 페리와 비만까지 모든 문제를 다루는데, 여러 가지 민감한 주제로 인해 관객이 당황스러워할 것이 걱정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잭슨은 살짝 미소를 짓더니 “다른 사람들에게 그런 내용을 공유하는 것은 전혀 걱정되지 않았어요. 저는 원래 과할 정도로 공유하는 사람이거든요.”라고 말합니다. 사람들은 그가 공유하는 이야기들을 좋아하는 것처럼 보이며, 루폴, 알란 커밍 등 A급 인재들이 이 쇼의 제작자로 참여했기에 이는 문제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어셔라는 주인공의 마음을 배경으로 그와 그의 여섯 가지 생각이 의식 속 ‘이상한 고리’를 탐험하는데, 이 여섯 가지 생각은 ‘일상적인 자기혐오’부터 마초적인 아버지와 열광적인 전도사인 어머니에 대한 인식을 아우르는 음모로 발전합니다. 이 쇼는 코미디와 솔직한 사회 논평이 섞여 있어(‘에이즈는 신이 내린 형벌’이라는 곡이 나오는 동안 고객들이 박수를 치게 되는 장면 등) 관객은 유머와 불편함이 이상하게 뒤섞인 감정을 경험하게 됩니다. 그는 ‘종교가 퀴어인들을 반대하는 방식으로 사용된다’는 주제를 다룰 때 공연에서 쓰이는 어조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걸 화젯거리로 만들고 싶었어요.”라고 말합니다. “현실은, 종교가 동성애를 혐오하는 게 전부가 아니라는 겁니다. 그들이 하는 소리가 전부 괜찮게 들린다는 게 문제인 거죠.” 

잭슨이 이 업계에서 이미 잔뼈가 굵은 인물이 아니었다면, 41세의 나이에 내놓은 <스트레인지 루프>는 그야말로 굉장한 오리지널 브로드웨이 쇼가 되었을 것입니다. 어셔와 마찬가지로, 잭슨은 자신의 작품을 무대에 올리기 전까지 수년간 브로드웨이에서 <라이온 킹>과 <메리 포핀스>의 하우스 어셔로 일했습니다. 뉴욕대 티쉬 예술대학을 졸업하고 평생 공연을 좋아해 온 그에게 이 훌륭한 작품은 아주 뚱뚱한 흑인 퀴어의 이야기임에도 공연 팬들에게 묘하게 친숙하게 느껴지는 무언가를 만들 기회였습니다. <스트레인지 루프>의 핵심에는 여러분, 말 그대로 관찰자인 여러분이 있습니다. 잭슨은 여러분 자신의 머릿 속에 있는 것에 대해 불안할 정도로 솔직하다는 점을 이용합니다. “저는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고 제대로 이해받지 못하는 것 같았어요.”라고 그는 설명합니다. “다른 사람들이 여기에공감한다면… 우리는 혼자가 아니라고 느낄 수 있겠죠.” 

잭슨의 말처럼, 그는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어셔의 의심과 불안, 자기 반성에 공감하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는 “조니 미첼 노래 중에 이런 훌륭한 가사가 있어요.”라고 말하며 고개를 들어 그에게 영감을 준 ‘백인 여성 음악’의 가사를 떠올려봅니다. “‘모든 건 너에게 달린 거야.’ 어떤 일이 일어나든 모든 건 너에게 달렸어.” 

이건 <스트레인지 루프>가 가진 장점의 절반에 불과합니다. 극이 끝났을 때 관객 스스로에 관해 어떤 사실이 드러나는지가 이 뮤지컬의 최대 반전이기 때문이죠.

저스틴 커클랜드(Justin Kirkland) 브루클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이며에스콰이어벌처, USA 투데이에서 그의 글을 만날  있습니다.

← Back

Thank you for subscribing. Please check your email for confirmation!
Invitation sent successfully!

Please check your email for a reset password link!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