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vice95 Logo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All products featured are independently chosen by the Service95 team. When you purchase something through our shopping links, we may earn an affiliate commission.

Image of artwork by American conceptual artist and collagist Barbara Kruger Untitled (Your Body Is A Battleground), Barbara Kruger, 1989, Courtesy the artist, The Broad Art Foundation and Sprüth Magers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수치심이란 뒤틀린 것입니다. 수치심은 우리를 속박하고 우리가 일종의 도덕적, 정치적, 문화적 코드에 따라 행동하게끔 가르치기 위해 구축된, 사회와 가부장제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수치심을 분석하고 해체하는 것은 애초에 이를 확립하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렵기 때문에 맞서 싸우기에는 너무나 거대한 것으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낙태처럼 ‘수치스러운’ 것으로 여겨지는 문제에 관해 이야기할 준비가 된 분들께 지면을 내어주게 되었습니다.

이번 주 Service95에서 현재 위험한 상황에 처한 미국의 재생산권 관련 주제를 다루는 모나 엘타하위(Mona Eltahawy)는 “낙태 문제에 있어서는 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고 말합니다.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내는 것은 이러한 수치심을 물리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우리가 나누는 이야기 중 “낙태 문제를 양지로 끌어내어 인권처럼 공적인 담론의 영역으로 가져오”는 것에서 그러한 공통점을 찾을 수 있습니다.

모나의 이야기를 정독해주세요. 저에게 울림이 있었던 것처럼 여러분에게도 그러기를 바랄게요.

두아로부터

DUA LIPA: AT YOUR SERVICE 구독하기

Read More

SUBSCRIBE TO SERVICE95 NEWSLETTER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