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vice95 Logo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ssue #023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Image of artwork by American conceptual artist and collagist Barbara Kruger Untitled (Your Body Is A Battleground), Barbara Kruger, 1989, Courtesy the artist, The Broad Art Foundation and Sprüth Magers

수치심,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일

수치심이란 뒤틀린 것입니다. 수치심은 우리를 속박하고 우리가 일종의 도덕적, 정치적, 문화적 코드에 따라 행동하게끔 가르치기 위해 구축된, 사회와 가부장제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수치심을 분석하고 해체하는 것은 애초에 이를 확립하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렵기 때문에 맞서 싸우기에는 너무나 거대한 것으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낙태처럼 ‘수치스러운’ 것으로 여겨지는 문제에 관해 이야기할 준비가 된 분들께 지면을 내어주게 되었습니다.

이번 주 Service95에서 현재 위험한 상황에 처한 미국의 재생산권 관련 주제를 다루는 모나 엘타하위(Mona Eltahawy)는 “낙태 문제에 있어서는 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고 말합니다.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내는 것은 이러한 수치심을 물리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우리가 나누는 이야기 중 “낙태 문제를 양지로 끌어내어 인권처럼 공적인 담론의 영역으로 가져오”는 것에서 그러한 공통점을 찾을 수 있습니다.

모나의 이야기를 정독해주세요. 저에게 울림이 있었던 것처럼 여러분에게도 그러기를 바랄게요.

두아로부터

DUA LIPA: AT YOUR SERVICE 구독하기

← Back

Thank you for subscribing. Please check your email for confirmation!
Invitation sent successfully!

Please check your email for a reset password link!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