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vice95 Logo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ssue #026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Image of DJ and queer party promoter Ty Sunderland Megan Walschlager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 티 선덜랜드를 만나다

티 선덜랜드(Ty Sunderland)는 팬들 사이에서 뉴욕 음악 씬의 퀴어 기획자이자 게이들의 피리 부는 사나이로 묘사되곤 합니다. 남부 플로리다 출신인 선덜랜드는 뉴욕에서 가장 잘 나가는 DJ 겸 프로듀서, 파티 기획자 중 한 명으로 틈새시장을 개척했습니다. 대표적인 예로, 최근에 그가 기획한 행사 중 하나인 브루클린의 플래닛 프라이드(Planet Pride)는 매진을 기록하며 참가자 9,000명을 끌어모았습니다. 선덜랜드는 성소수자(LGBTQIA+) 커뮤니티를 한데 뭉치게 한 장본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가 반복 재생한다고 알려진 음악계 아이콘들의 히트곡처럼 말이죠.

선덜랜드는 자신의 성공에 대해 “이렇게 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어요.”라고 말합니다. “전 제가 가고 싶은 파티를 만들고 싶은 것뿐이었어요. 그런 파티는 없는 것 같았거든요. [5년 전] 첫 행사 때 통장 잔고를 탈탈 털어서 브리트니 스피어스에게 헌정하는 언더그라운드 DIY 파티(그래도 음향 품질에는 공을 들였어요)를 열었죠.”

선덜랜드가 뉴욕에서 연 최초의 메이저 파티인 헤븐 온 어스(Heaven on Earth)는 2017년 가을에 시작되었습니다. 언더그라운드 파티는(실제로 지하에서 열린 건 아니지만) 낮 영업을 마친 금융가의 TGIF 매장 위 중식 식당에서 열렸습니다. 그의 파티는 유명한 팝 트랙이 흘러 나오는 댄스 플로어와 무엇이든 허용되는 분위기가 보장되는, 퀴어들을 위한 안전 지대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그가 힙한 분위기는 유지하면서도 허세는 전혀 느껴지지 않도록 절묘하게 조합한 덕에 헤븐 온 어스는 순식간에 5개구에서 가장 핫한 파티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그러다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전 세계 나이트 라이프 문화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실제로 다른 일을 구해야 하나 생각하기 시작했죠. 예전으로 돌아갈 날이 오기는 할지 기약이 없었으니까요.”라고 그는 말합니다. 익스텐디드 브릿지로 시작해 귓가에 크게 울리는 코러스처럼, 전 세계가 정상화되기 시작하면서 뉴욕 퀴어 나이트 라이프의 거인은 그 어느 때보다 바빠졌습니다.

최근 코첼라 무대에서 대중의 높은 관심을 끌었던 셋을 선보이고 지지 하디드의 생일 파티를 기획했던 그는 현재 뉴욕에서 가장 인기 있는 뮤직 셋 중 하나인 Ty Tea(하루 종일 진행되고 밤에는 야외에서 열리는 파티)와 게이플라워라는 멋진 이름의 선상 파티, 놓치면 아쉬울 다양한 행사를 앞장서서 개최하고 있습니다. 그는 그것만으로는 성에 안 찬다는 듯이 팝가수 VINCINT의 2021년 싱글 앨범<Higher>를 새롭게 재해석한 리믹스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습니다. 이는 선덜랜드가 일종의 ‘게이 디플로’가 되기를 바라며 급성장하는 프로덕션 커리어를 담은 데뷔작입니다.

선덜랜드는 나이트 라이프의 영감을 얻는 원천으로 이안 슈레거(Ian Schrager), 수잔 바르취(Susanne Bartsch), 그리고 스튜디오54를 만든 전설적인 인물 고 스티브 루벨(Steve Rubell)을 언급합니다. 선덜랜드는 “그가 에이즈로 죽지 않았다면 지금쯤 무엇을 하고 있을까요?”라고 소리 높여 말합니다. “제 이전 세대의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제 몫을 다할 수 있다는 게 기쁠 뿐이에요.”

Rob LeDonne은 문화 및 유머 분야를 다루는 작가로, 최근 빌보드, 롤링 스톤, 에스콰이어에 기고했습니다.

← Back

Thank you for subscribing. Please check your email for confirmation!
Invitation sent successfully!

Please check your email for a reset password link!

Subscribe